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기아차 유럽시장 판매실적 '주춤'

2014-06-24

현대·기아차 유럽시장 판매실적 '주춤'

유럽 5월 자동차판매 20년만의 최저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유럽 시장을 질주하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판매실적이 주춤하고 있다.

유럽 경제위기가 계속되면서 유럽시장의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 양사는 판매 신장세가 둔화하거나 실적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 18일 발표한 메이커별 5월 유럽연합(EU) 27개국에 대한 판매실적에 따르면 현대차는 3만4천904대를 팔아 전년 동기에 비해 1.9% 증가하는데 그쳤다.

현대차는 4월에는 2.2% 증가했으나 3월에는 큰 폭(-9.5%)으로 감소한 바 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의 누적 판매실적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9% 줄었다.

기아차는 5월 유럽시장에서 2만9천449대를 팔아 3.6% 감소를 기록했다. 다만 1월부터 5월까지의 누적 판매실적은 전년 동기비 2.4% 늘었다.

한편 EU 27개국의 5월 자동차 판매는 전년 동기에 비해 5.9% 감소한 104만대를 기록했다고 ACEA가 밝혔다. 이는 5월 판매량 기준으로는 1993년 5월 이후 20년 만의 최저 수준에 해당한다.

또한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판매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8% 감소했다.

유럽시장의 자동차 판매는 올해 3월까지 18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 4월에 1.8% 증가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으나 5월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섬에 따라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EU 국가 중 유일하게 지난달 영국만 자동차 판매가 늘어났으며(11% 증가) 나머지 26개국은 모두 줄어들었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은 9.9% 감소했고 프랑스는 10.4%, 이탈리아는 8.0% 떨어졌다.

songbs@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