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기아차,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서 5위 기록

2014-06-24 정자랑

현대·기아차,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서 5위 기록

[OSEN=정자랑 기자]현대·기아차들의 신차들이 경쟁력을 입증하며 품질조사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제이디파워(J.D.Power)가 20일(한국시간) 발표한 2013년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 따르면 현대·기아차가 106점을 획득하며, 일반브랜드 부문 21개 브랜드 중 공동 5위에 올랐다.

현대차의 제네시스는 중형 고급차 부문, 기아차의 쏘울은 소형MPV 부문, 스포티지R이 소형RV 부문에서 부문별 1위에 올라 ‘세그먼트 위너(Segment Winner)’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4개 차종이 부문별 상위 3위 이내에 들어 총 7개 차종이 ‘탑3’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들는 제이디파워의 초기품질조사에서 3개 부문의 세그먼트위너상을 수상한 것과 ‘탑3’에 7개 차종의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현대ㆍ기아차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포함한 전체 순위에서도 공동 10위에 오르며, 아우디(13위), BMW(18위) 등 세계 최고급 럭셔리 브랜드들을 제쳤다.

현대차는 조사대상이 된 10개 차종 중 5개 차종을 부분별 ‘탑3’(상위 3개 차종)에 이름을 올렸으며, 브랜드 점수에서도 106점으로 일반브랜드 21개 차종 중 5위, 고급브랜드를 포함한 전체브랜드 순위에서는 33개 차종 중 10위를 기록했다.

특히 ‘제네시스’는 전년 대비 6점 향상된 86점으로, 중형 고급차 부문(Midsize Premium Car)에서 벤츠 E클래스(98점), 렉서스 GS(100점) 등 같은 차급의 경쟁차를 모두 제치고 1위에 올라 세그먼트 위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현대차와 함께 공동 5위를 기록한 기아차는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초로 상위권에 진입했다.

‘쏘울’은 97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소형 MPV부문(Compact MPV) 1위를 차지했으며, ‘스포티지R’도 103점을 기록하며 소형 RV부문(Sub-Compact CUV) 1위를 차지하여 세그먼트 위너상을 수상했다.

이날 발표된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구입 후 3개월이 지난 차량의 소유주들에게 233개 항목에 대한 초기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결과며, 점수가 낮을수록 높은 품질만족도를 의미한다. 이번 신차품질조사는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IQS-4기준으로 조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ㆍ기아차는 무고장 품질을 바탕으로 고객 선호품질을 집중적으로 개선해, 이번에 새롭게 적용된 IQS-4 신차품질조사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 감성에 더욱 다가서는 제품 품질 강화에 박차를 가해 품질을 통한 브랜드 혁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luckylucy@osen.co.kr

위부터 현대자동차의 네네시스와 기아차의 쏘울. /현대·기아차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