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車, 소통과 협력 성과 담은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2014-06-24 정자랑

[OSEN=정자랑 기자]현대자동차가 작년 한해 동안 진행했던 '소통과 협력을 통한 지속가능성 실천'의 결과를 내놨다. 현대자동차는 7일 작년 한해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2013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1번째 발간되는 보고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현대차의 의지와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취지에서 2003년부터 매년 발간돼 왔다.

정몽구 회장은 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현대자동차의 기업 경영 활동이 단순히 제품의 제조와 판매에서 수익을 창출하고 이를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대자동차의 궁극적인 목표는 경영 활동을 통해 수익의 순환 구조뿐 아니라 경제적, 사회적 가치들을 동시에 창출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이해관계자와의 소통과 협력을 통한 지속가능성 실천’이라는 주제 하에 ▲경영·경제 ▲공유가치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 ▲환경적 책임 ▲사회적 책임 등 4가지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경영·경제 부문은 지속가능성을 추진하는 현대차의 내부 추진체제와 경제적 성과 및 배분, 2012년 글로벌 생산과 판매성과 등을 담았고, 공유가치창출 부문은 신 자동차 문화 창출, 글로벌 인재 육성, 자동차 재자원화 활동 등을 다루었다.

환경적 책임 부문은 친환경경영, 안전·편의를 위한 제품 개발 등의 내용을, 아울러 사회적 책임 부문에서는 고객,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 등의 이해관계자와의 상생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과 성과 등을 다루었다.

특히, 공유가치창출 부문에서는 기업경영 활동의 핵심이 기업 경쟁력 강화뿐 아니라 고객 및 지역사회의 이익을 함께 창출하는 것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현대자동차의 이 분야 핵심 사업을 소개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공유가치창출 핵심 사업은 ▲미래 새로운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는 무인자동차 개발 활동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글로벌 인재 육성 활동 ▲협력사와의 상생을 통해 함께 만들어 가는 ‘동행(同幸)’ 활동 ▲친환경차 개발을 통해 만들고자 하는 에너지 정의 실현 활동 ▲자원의 무한순환과 지구 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목표로 하는 자동차 재자원화 활동 등 5가지이다.

현대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보고서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위해 회계법인으로부터 공인 표준 기준에 맞춰 정성적, 정량적 데이터와 보고서 작성 과정에 대한 검증을 받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독자들에게 현대자동차의 기업 이념과 철학을 자연스럽게 전달하고, 딱딱하고 단순한 성과를 강조하는 보고서가 아닌 재미있는 읽을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과 협력을 기반으로 사회책임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03년부터 국내최초로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해왔으며 2007년에는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기반으로 평가하는 ‘국가환경경영 대상’, ‘지속가능경영 대상’을 수상하는 등 지속가능성 부문에서 선도기업임을 대내외 입증 받은 바 있다.

luckylucy@osen.co.kr

현대자동자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