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오일뱅크, 윤활유 사업 진출

2014-06-24

현대오일뱅크, 윤활유 사업 진출

(서울=연합뉴스) 이유진 기자 = 현대오일뱅크가 자동차 엔진오일 신제품을 출시해 윤활유 시장에 첫발을 들였다.

현대오일뱅크는 4일 친환경 자동차용 엔진오일 '엑스티어'(XTeer)를 선보였다.

지난 1월 글로벌 에너지기업 '쉘'과 윤활기유 합작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윤활유 제품까지 자체 생산할 수 있는 수직계열화 시스템을 갖춘 셈이다.

이 업체는 내년까지 연간 18만배럴의 엑스티어 완제품을 생산해 국내외 판매하고 연내 중장비·산업기계 등 산업용 윤활유도 잇따라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윤활유 시장은 연간 2조5천억원 규모로 GS·SK·에쓰오일 등 국내 정유사가 45%, 모빌코리아·한국쉘·한국하우톤 등 외국계가 42%를 점유하고 있다.

여기 현대오일뱅크까지 동참함에 따라 정유 4개사가 국내 엔진오일 시장에서 각축전을 벌일 전망이다.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 김병섭 전무는 "올해 초부터 영남 지역에 엑스티어를 시험 판매한 결과 소음감소·연비개선 효과에서 만족도가 높았다"고 전했다.

eugeni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