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자동차 품질이 떨어진다"…노사 공통인식(종합)

2014-06-24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자사 제품의 경쟁력 저하를 공통적으로 인식하며 우려하고 있다.

이 회사 노사는 지난 13일 열린 3차 임금·단체협약 교섭에서 최근의 자동차 품질 하락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경쟁력의 중요성을 함께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발간된 현대차 회사 소식지 '함께 하는 길'에 따르면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JD파워의 최근 신차 초기 품질조사에서 현대차는 11위에서 18위로 크게 후퇴했다.

2013년 내구 품질지수도 지난해 보다 떨어져 기아차에 뒤지고, 가장 많이 하락한 브랜드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이 문제를 두고 협상장에서 회사 측은 "품질 하락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으며, 각 사업부에서 노사가 항목별 문제와 원인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또 "완벽한 품질과 생산성 향상으로 회사 경쟁력이 선행되고 밑바탕이 되어야 회사가 존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노조 관계자는 "품질문제에 대해 누구 하나 중요하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이 없다"고 호응했다.

현대차는 품질 경쟁력 저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품질확인 시스템(HIVIS)'을 도입할 방침이다.

그러나 노사가 시스템 도입에 의견차를 보이고 있어 완전도입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youn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