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美서 연이은 악재, 에어백 결함 리콜 이어 시동 꺼짐 조사

2014-06-24 최은주

현대차 美서 연이은 악재, 에어백 결함 리콜 이어 시동 꺼짐 조사

[OSEN=최은주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서 에어백 센서 결함 리콜에 이어 또 다른 악재를 만났다.

10일(이하 한국시간) 디트로이트뉴스 등 해외 언론들은 “현대차 ‘싼타페’ 2013년 모델에 시동이 꺼지는 문제가 발생해 미국 당국에서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싼타페’ 2013년식 모델의 시동이 갑자기 꺼진다는 소비자 불만 2건을 접수했으며 오른쪽 액셀 구동축이 작동을 하지 않았다고 공식 사이트에 조사 착수 서면을 게재했다.

시동 제동에 문제를 겪은 두 소비자는 주행 중 소음에 대해서도 불만 접수를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접수된 두 차량 모두 주행거리 5000마일(약 8000km)이하의 신차였다.

NHTSA는 6일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으며 2013년형 ‘싼타페’ 약 5만 대를 대상으로 한다. 정확한 문제와 원인, 발생 범위 등을 집계 후 현대차의 현장 보고서, 관련 정보와 검토 후 리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아직까지 시동 꺼짐 문제로 부상이나 사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불만 접수를 한 소비자 중 한 명은 주행 중 차량 하부에서 ‘쾅’하는 큰 소리가 나는 것을 들었으며 부품 중 하나가 튀어나갔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이 움직이지 않아 즉시, 현대자동차 긴급출동 서비스 번호로 전화를 걸었고, 차량 인도 후 깨진 액셀이 발견됐다.

이와 별개로 2011년식 ‘싼타페’도 스티어링 구동축 문제 관련 리콜 여부가 곧 발표될 예정이다.

지난 해 약 7만 대의 차량이 조사에 들어갔으며 이는 스티어링 구동축이 분리돼 잠금장치가 풀리는 문제가 원인이었다. 해당 문제가 발생하면 운전자는 차량 제어를 할 수 없게 돼 큰 사고로 연결될 수도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됐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인명피해는 없으며 지난 주 공개된 NHTSA측 문서에 따르면 2011년형 ‘싼타페’ 스티어링 결함은 공장 조립라인의 오퍼레이터 오류로 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 수정 후 오차범위 외에서 차량 결함이 발견되지는 않았다.

fj@osen.co.kr

2013년형 싼타페.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