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글로벌 청년봉사단 '해피무브 11기' 500명 발대

2014-06-24 정자랑

현대차, 글로벌 청년봉사단 '해피무브 11기' 500명 발대

[OSEN=정자랑 기자] 현대차그룹이 따뜻한 가슴으로 세계를 품을 대학생 봉사단 500명을 해외로 파견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4일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올 여름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봉사 및 문화교류 활동을 펼칠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11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11기 단원에 선발된 인원은 500명으로, 이로써 2008년 1기 500명을 시작으로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의 누적 인원 수는 5500명에 이르게 됐다. 봉사활동 대상 국가 수는 18개에 달한다.

발대식 행사에는 강은희 새누리당 국회의원, 고영선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등 외빈과 정문섭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부회장 등 4개 협력기관 대표, 정진행 현대차그룹 사장 등 그룹 임직원과 11기 봉사단원이 참석했다.

정진행 봉사단장 겸 사장은 “지난 5년 간 세계 곳곳에서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높여온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의 일원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해외 봉사 경험을 통해 대한민국과 세계를 이끌어 나갈 창조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단원들을 격려했다.

현대차그룹은 엄격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11기 단원 500명을 선발했으며, 이들에게는 일체 참가비 부담 없이 해외 봉사를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주어진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이중 50여 명을 기초생활수급권자, 교통사고유자녀, 새터민, 다문화가정 등의 대학생으로 우선 선발해 해외봉사 기회가 적은 저소득층 학생을 배려했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전문가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오디션을 통해 문화특기자 30명을 선발, 문화교류 프로그램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자 했다.

앞서 11기 단원들은 1일부터 진행된 3박 4일간의 오리엔테이션에서 봉사에 필요한 기본 교육을 받았으며, 이날 발대식을 거쳐 7~8월 중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로 파견돼 약 2주 간의 봉사활동을 펼친다.

봉사단원들은 ▲중국 내몽골 지역 사막화된 호수를 초지로 바꾸기 위한 사장(沙障)작업 ▲중국 염성 빈민지역 ‘기아가원(起亞家園)’ 집짓기 봉사 ▲인도 첸나이 지역 마을 및 학교시설 개선 ▲말레이시아 눔박 지역 빈곤 아동을 위한 학교 개보수/증축 작업 및 교육봉사 ▲인도네시아 센툴 지역 저소득층 주민을 위한 집짓기 봉사 등 국가별로 나누어 봉사활동을 하게 되며, 이와 함께 현지 주민들과 문화교류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각 국가별로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한국해비타트, 에코피스아시아, 더나은세상 등 NGO 단체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봉사활동 기간 중에는 해외봉사 전문가들을 함께 파견하는 등 봉사활동 프로그램의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은 국내 대표 민간 자원 봉사단으로 지난 5년간 글로벌 청년리더 양성에 크게 기여해왔다”면서 “11기 단원들 또한 이번 해외 봉사가 인생에 중요한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uckylucy@osen.co.kr

현대차그룹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