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노조 홍보전…'파업은 사측의 불성실 때문'

2014-06-24

현대차 노조 홍보전…'파업은 사측의 불성실 때문'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는 '사측의 불성실한 교섭 때문에 불가피하게 파업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26일 주간 1조가 4시간 부분파업 후 공장별로 담당 지역을 나눠 울산시가지와 아파트단지 등에서 대시민 홍보전에 나서 '협상을 빨리 해결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가 파업 과정에서 직접 홍보전에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노조는 홍보물에서 '현대차의 비약적 성장을 일궈온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당한 땀의 대가로 고용안정, 분배정의, 노동자 건강권, 생활임금 확보 등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러나 경영진은 대기업 고임금 노동자의 이기주의로 왜곡하며,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섭과정에서 연봉 8천만원의 고임금 노동자 투쟁으로 왜곡되고 있으나 20년 근무한 조합원의 기본급이 200만원이 채 안된다'며 '이는 잔업과 특근을 해야 생활임금이 확보되는 저임금 시급제 방식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로 인해 대한민국 평균 노동시간(2천193시간)을 훨씬 상회하는 2천678시간의 노동에 내몰려 최근 7년간 조합원 196명이 사망했고, 올해 상반기만 벌써 23명이 과로로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youn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