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사장 "폭력사태 끝까지 책임 물을 것"

2014-06-24

담화문 발표…"희망버스의 일터 파괴에 비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은 희망버스의 폭력시위와 관련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23일 담화문을 내고 "지난 20일 희망버스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폭력·기물파손 행위에 대해 분노를 넘어 비통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대차 사내하청지회(비정규직지회)와 외부 세력들의 불법 폭력시위로 우리의 일터가 또다시 혼란과 무질서로 얼룩지고 말았다"며 "회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사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위한) 노측 특별협의 위원인 박현제 사내하청 지회장은 폭력사태 당시 방송차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폭력과 시설 파괴를 주도했다"며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과정에서, 그것도 협의 당사자가 직접 이를 주도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무차별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으로 사내하청 문제를 해결은커녕 더욱 어렵게 만들어 놓았다"며 "불법 폭력행위가 지속된다면 사내하청 특별협의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덧붙였다.

이어 "하청지회가 진정 문제 해결을 바라고 특별협의가 정상을 되찾으려면 이번 폭력으로 큰 충격을 받은 우리 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자세가 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youn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