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상반기 영업익 4조2천750억원…7.7%↓(종합)

2014-06-24

매출 44조5천억원 5.8%↑…많이 팔고도 이익은 줄어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올 상반기에 작년보다 더 많은 자동차를 팔고도 영업이익은 되레 줄어드는 실적을 거뒀다.

현대차는 25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3년도 상반기 경영실적 콘퍼런스콜을 열고 상반기 매출액이 44조5천505억원(자동차 36조7천202억원, 금융 및 기타 7조8천303억원), 영업이익은 4조2천75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작년 상반기와 견줘 매출액은 5.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7% 감소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도 11.0%에서 9.6%로 1.4%포인트 낮아졌다.

매출액 증가는 자동차 판매대수 증가와 연결법인 증가(케피코) 등에 따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산 차질에 따른 국내 공장의 가동률 저하, 1분기에 발생한 1회성 리콜 충당금, 인건비 상승 등의 요인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도 중국 법인 등 관계기업의 실적 개선에 따른 지분법 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감소 등의 영향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각각 5.7%, 7.8% 감소한 5조9천394억원, 4조6천113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판매대수는 글로벌 시장에서 239만919대를 팔아 작년 상반기(218만2천768대)보다 9.5% 증가했다.

국내 시장에선 작년 상반기보다 0.7% 감소한 32만5천518대를 팔았지만 해외 시장에서 11.4% 증가한 206만5천401대를 판매해 이를 만회했다.

현대차는 국내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계속된 소비 침체와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관세 인하로 득을 본 수입차들의 공세를 꼽았다.

여기에 주말특근 감소에 따른 국내 공장의 생산량 감소분도 해외 공장의 증산으로 메워 전체적으로 판매대수를 신장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2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매출액은 23조1천834억원(자동차 19조570억원, 금융 및 기타 4조1천264억원)으로 작년 2분기와 비교해 5.7%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2조4천65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던 작년 2분기와 견줘 5.2% 줄어들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내수시장 부진과 노조의 휴일특근 거부에 따른 국내 공장 생산 차질이 상반기 실적에 영향을 미치며 작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해외시장에서의 판매 호조로 감소 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 중국의 저성장 장기화 전망 등으로 하반기에도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품질 경쟁력과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바탕으로 내실 다지기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