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울산공장서 하청노조와 관리자 몸싸움

2014-06-24

현대차 울산공장서 하청노조와 관리자 몸싸움

노조 부분파업에 대체인력 투입하다…수십명 부상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금속노조의 지침에 따라 부분파업에 들어간 현대자동차 사내하청 노조와 대체인력을 투입하려는 사측 사이에 몸싸움을 벌어져 수십명이 부상했다.

10일 현대차와 사내하청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울산공장 1공장 안, 4공장 입구, 엔진변속기 3부 등에서 사내하청 노조원과 사측 관리자 수백명이 충돌했다.

사내하청 노조가 금속노조의 '2013 임단투 승리 1차 총파업' 지침에 따라 부분 파업에 들어가자 사측이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과정에서다.

이 때문에 양측에서 수십명이 부상했다. 또 1공장 생산라인이 40분 정도 멈췄다.

노조는 이날 오후 7시 30분까지 파업을 계획하고 있어 추가 충돌이 우려된다.

사측 관계자는 "1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생산차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노조는 오는 12일에도 부분파업을 벌일 예정이다.

canto@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