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차 울산1공장 노조 주말특근 두고 내부갈등

2014-06-24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이 주말 특근 문제로 또다시 노노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 현장노동조직의 하나인 '현장노동자'는 3일 대자보에서 주말 특근 결정과정을 비판하는 글을 실었다.

이 조직은 "회사가 1공장에 7월 중 모두 5차례 주말 특근을 하자고 요청했지만 노조 사업부위원회는 3차례만 특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장노동자는 "노조 사업부 대표가 다수 대의원의 뜻을 무시한 채 특근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근을 결정할 때 정확한 원칙과 명분을 갖고 조합원들을 설득해야 하는데 특근이 사업부 대표의 전유물인 양 독선적으로 결정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사업부 위원회가 특근을 유지하고 좀 더 나은 노동환경과 임금개선을 위해 투쟁하자는 데 반대하는 조합원은 없을 것"이라며 "조합원을 위한다면 특근 결정은 조합원의 뜻에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울산1공장 노조는 앞서 노조 집행부와 사측이 합의한 주말 특근 방식에 반발해 노노갈등을 야기하기도 했다.

youn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