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휴가철 어린이 車사고 주의…평소보다 32%↑

2014-06-24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휴가철 자동차 사고로 인한 어린이 사상자가 평소보다 32%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여름휴가철에 10세 미만 어린이의 하루 평균 사상자는 평상시(222건)보다 휴가철(293건)에 31.8% 늘었다.

18∼19세의 저연령층 운전자의 휴가철 사고도 평소 때보다 22.3% 증가했다.

휴가철 하루 평균 부상자는 4천658명으로 평상시보다 5.1% 늘었으나 사망자는 평소 때보다 5.6% 하락한 9∼10명이었다.

휴가철 사고 발생이 많은 지역은 강원(26.7%), 경북(8.8%), 전남(7.6%) 순이었다.

보험개발원은 평소보다 피서지나 주변 관광지로 다른 지역 운전자의 교통량 유입이 많아지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인천, 광주, 서울 등 대도시 지역은 출퇴근 차량의 감소 등으로 평소보다 사고가 줄었다.

휴가철 사고는 오전 11시∼오후 3시에 발생한 사고가 평소보다 8∼9% 많았고, 오전 3시∼5시 사이에 발생한 사고도 평소보다 3%가량 많았다.

평소에는 주초와 주말에 사고가 잦은데 비해 휴가철에는 고루 분포된 것도 특징이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휴가철 차량 운행량 변화에 따른 사고발생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손보협회는 휴가철에 부득이하게 다른 사람에게 운전대를 맡겨야 한다면 운전자의 범위를 단기간 확대하는 '단기 운전자 확대특약'에 가입해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만약 자신이 다른 사람의 차량을 운전하면서 발생할 수 있을 사고에 대비하려면 자신이 가입한 종합보험에서 '다른 자동차 운전담보특약'에 가입할 수 있다. 다만, 자신의 차량과 같은 차종에 자신이나 가족이 소유하고 있지 않은 자동차여야 한다.

redfla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