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10월부터 창원시민 전기차 사면 보조금 지급

2014-06-24

10월부터 창원시민 전기차 사면 보조금 지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환경부의 '전기자동차 선도 도시'에 선정된 경남 창원시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전기차를 사는 민간기업이나 일반시민에게 올해부터 보조금을 지급한다.

29일 창원시에 따르면 올해 민간에 전기차 30대를 보급하는 계획이 최근 환경부의 승인을 받았다.

정부지원금 1천500만원, 경남도 지원금 300만원 등 1천800만원의 보조금이 확정됐다.

창원시가 지원하는 보조금 액수는 경남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시의회를 통과해야 확정된다.

창원시 보조금까지 합하면 전기차 1대당 2천만원 이상의 보조금이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의 '블루온', 기아차의 '레이' 등 현재 창원시가 운영하는 전기차 대당 가격이 4천500만원 선인 것을 고려하면 절반 가까이를 정부·지자체가 지원해주는 것이다.

전기차 구입비 외에 충전기(충전소)는 국비로 전액 지원된다.

오는 10월께부터 시내 운행 차량이 필요한 유통업체, 일반 기업체, 시민의 전기차 구입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창원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64대의 전기자동차를 현재 운영하고 있다.

올해를 시작으로 2015년까지 전기차 500대를 민간 부문에 보급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창원시는 공영자전거 시스템인 누비자와 함께 전기자동차, 전기 스쿠터를 3대 녹색성장 교통수단으로 육성하고 있다.

seaman@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