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100% 전기차 테슬라, 미 캘리포니아에서 인기 상종가

2014-06-24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훈 특파원 = 하이브리드가 아닌 100% 전기로만 움직이는 테슬라 모델S 승용차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자동차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다.

28일 (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신차 거래상연합회 자료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S는 올해 상반기 동안 캘리포니아주에서 4천714대가 팔렸다.

최저 가격이 6만3천570달러에 이르고 옵션을 붙이면 10만 달러 짜리인 고급 승용차 테슬라 모델S는 럭셔리급 승용차 시장에서 당당히 3위에 올랐다.

럭셔리급 승용차 가운데 테슬라 모델S보다 더 많이 팔린 차종은 벤츠 E클래스(6천582대)와 BMW 5시리즈(6천77대) 뿐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 테슬라의 인기는 유난히 친환경 차량에 애정을 주는 캘리포니아 소비자들의 성향 탓으로 보인다.

저속일 때는 전기로 움직이고 고속일 때만 휘발유를 쓰는 하이브리드 승용차의 최강자 도요타 프리우스는 상반기에만 무려 3만3천987대가 팔렸다.

이는 도요타의 오랜 간판 차종으로 군림한 중형 승용차 캠리의 상반기 판매댓수 2만7천996대보다 훨씬 많다.

한편 도요타는 렉서스와 사이언 등 하위 브랜드를 포함해 캘리포니아주 상반기 자동차 시장 점유율에서 1위(21%)를 굳게 지켰다.

혼다(13%)가 뒤를 이어 3, 4위에 그친 포드(12%), GM(11%) 등을 앞섰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합쳐서 7.6%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khoon@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