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7월 수입차 판매 1만4천953대…사상 최고치 또 경신(종합)

2014-06-24

7월 수입차 판매 1만4천953대…사상 최고치 또 경신(종합)

인기모델 톱 10 독일차 브랜드가 싹쓸이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월간 수입차 판매량이 또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국내 완성차업체도 모처럼 판매량을 늘렸지만 수입차는 이보다 훨씬 더 가파르게 시장을 키워나간 것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7월 한 달간 팔린 수입차가 1만4천953대(등록대수 기준)로 전년 동월보다 38.9%나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6월과 견주면 16.9% 증가한 수치다.

이전까지 사상 최대치였던 지난 5월의 1만3천411대보다도 1천500대 이상 늘었다.

수입차의 내수 시장 점유율은 12.3%를 기록했다.

1∼7월 누적 판매량은 8만9천440대로 작년 같은 기간(7만3천7대)보다 22.5% 증가했다.

수입차 브랜드 중에는 폴크스바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신차인 골프 7세대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 중형 세단 파사트 등을 앞세워 판매량을 전달보다 62.7% 늘리며 순위를 3위에서 2위로 끌어올렸다. 폴크스바겐이 2위에 오른 것은 2월 이후 5개월 만이다.

브랜드별 판매량은 부동의 1위 BMW가 3천23대를 팔아 1위를 지킨 가운데 폴크스바겐(2천696대), 메르세데스-벤츠(2천567대), 아우디(1천776대), 도요타(737대)가 2∼5위에 올랐다.

벤츠는 야심작인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더 뉴 E-클래스을 앞세워 전달보다 판매량을 37.0%나 늘리며 분전했지만 배기량 2천㏄ 이하 대중 수입차 시장의 급성장세에 밀려 폴크스바겐에 2위 자리를 내줬다.

벤츠 E-클래스는 지난달 1천554대 판매되는 데 그쳐 BMW 5시리즈(1천705대)의 아성을 넘지 못했다.

이어 포드(688대), 미니(633대), 혼다(502대), 렉서스(495대), 크라이슬러(357대)가 6∼10위를 꿰찼고, 닛산(309대), 랜드로버(282대), 푸조(237대), 포르셰(189대), 재규어(151대), 볼보(104대), 인피니티(75대) 등이 그 뒤를 따랐다.

배기량별로는 2천㏄ 미만이 8천56대로 53.9%를 차지하며 뚜렷한 '대세'로 자리 잡았다. 2천∼3천㏄ 미만은 4천920대(32.9%), 3천∼4천㏄ 미만은 1천722대(11.5%), 4천㏄ 이상은 255대(1.7%)였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1천744대(78.6%), 일본 2천123대(14.2%), 미국 1천86대(7.3%)로 '유럽 쏠림'이 계속됐다.

연료별로는 디젤 9천315대(62.3%), 가솔린 5천175대(34.6%), 하이브리드 463대(3.1%)였다.

구매유형별로 보면 개인구매가 9천146대로 61.2%, 법인구매가 5천807대로 38.8%였다.

개인구매를 다시 지역별로 보면 서울 2천557대(28.0%), 경기 2천530대(27.7%), 부산 614대(6.7%)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1천683대(29.0%), 부산 1천50대(18.1%), 대구 1천42대(17.9%) 순이었다.

베스트셀링 모델 1위는 어김없이 BMW 520d(848대)가 차지했다. 벤츠가 신형 E-클래스로 공세를 폈지만 역부족이었던 셈이다.

폴크스바겐의 신형 골프 2.0 TDI와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이 각각 2위(688대), 3위(543대)를 꿰찼고, 벤츠의 E-클래스는 E 300과 E 220 CDI가 나란히 4위(539대), 5위(530대)에 올랐다.

이어 BMW 528(378대), 폴크스바겐 골프 1.6 TDI 블루모션(353대), 아우디 A6 2.0 TDI(347대), 아우디 A6 3.0 TDI 콰트로(336대), 폴크스바겐 파사트 2.0 TDI(316대)가 6∼10위에 올랐다.

인기 모델 상위 10개를 모조리 독일차 브랜드들이 독차지한 것이다.

윤대성 수입자동차협회 전무는 "7월에는 일부 브랜드의 신차 효과와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물량 확보 등으로 수입차 판매량이 전달보다 증가했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