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아는형님’ 광희 “강호동 눈에 들기 위해 성형고백도”

NewsEn 로고 NewsEn 2019.01.12. 21:39 이민지 oing@newsen.com
© 뉴스엔 © 뉴스엔

광희가 강호동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광희는 "너무 무서운게 사실 호동이가 저기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무섭다"고 말했다.

광희는 "호동이는 자꾸 형이라고 하게 된다. 호동이 카메라 꺼지면 나 죽일 듯이 본다. 카메라 절대 끄지마라"고 당부한 후 "내가 '스타킹'을 오래 하다가 '무한도전'으로 넘어가게 됐다. '무한도전' 간 이후로 사실 호동이한테 전화를 안 했다. 전역 이후에도 전화를 못했다"고 털어놨다.

광희는 "번호 있는데 전화를 어떻게 해야할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고민되더라"고 말했고 강호동은 "광희가 예민하게 생각하니까 당시에 문자를 했다. 좋은 기회가 있어 그렇게 됐다고 했다. 더 큰 무대에서 꿈을 실현하기 바란다고 했다"고 다독였다.

강호동은 "난 광희를 잊을 수 없다. '강심장'에서 처음 만났다. 기라성 같은 스타들이 있었다. 광희가 기존에 없는 톤으로 기존에 없는 토크를 했다. 압도하더라.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광희는 "어떻게 하면 호동이 눈에 들까 하고 센 멘트를 한거다. 나도 모르게 성형 고백도 하고. 그때부터 호동이가 날 예뻐했다"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NewsEn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