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슈돌' 측 "건후 부상, 상황에 따라 향후 촬영 진행" [공식입장]

엑스포츠뉴스 로고 엑스포츠뉴스 2019.02.12. 17:35 xportsnews.com
© 제공: Xports News Media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슈돌' 측이 박주호의 아들 박건후의 부상 이후 상황을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12일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확인해보니 다친 건 맞지만, 촬영중에 다친 게 아니라 정확한 내용은 모른다"며 "향후 촬영이나 출연은 상황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박주호의 아내 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시엘(건후)이 지난 주 파리에서 서울로 가는 비행기를 기다리는 동안, 작은 사고로 공항의 응급실을 방문하게 됐다"며 "다행히 상처는 금방 나을 것 같다. 하지만 사고와 함께 한국 시차에 적응하기 위해 당분간 활동을 하지 않도록 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말하면 큰 문제처럼 들릴 수 있지만, 그런 것은 아니고 회복에 집중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건후는 현재 잘 지내고 있다"고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또한 "이 글은 앞으로의 (‘슈퍼맨이 돌아왔다’) 에피소드에 건후가 나오지 않는 걸 궁금해 할 사람들을 위해 남기는 것이다. 이후 변동사항이 있다면 업데이트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박주호와 안나는 지난 2011년 결혼해 2015년 딸 나은 양을, 2017년 아들 건후 군을 얻었다. 지난해 8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안나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