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역적' 윤균상, 김지석 최측근 손잡았다

엑스포츠뉴스 로고 엑스포츠뉴스 2017-03-20
© 제공: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윤균상이 김지석의 최측근과 손잡았다.

2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15회에서는 홍길동(윤균상 분)이 김자원(박수영)과 손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길동은 단애옥에서 만났었던 김자원이 연산군(김지석)을 모시는 내관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자원은 앞서 충원군(김정태)의 국청장에서 홍길동을 알아보고도 아는 척을 하지 않았었다.

홍길동은 왜 자신을 발고하지 않은 것인지 물었다. 김자원은 "나도 충원군 싫었거든. 자네 응원하면서 봤다"고 말하며 연산군에게 은광을 바치는 이유가 뭔지 추궁했다.

홍길동은 "양반들은 관직에 올라 충성을 바친다. 난 건달이라 건달답게 충성하려고 은광을 바쳤다"고 말했다. 김자원은 홍길동이 왕족과도 맞서는 배짱을 갖고 있기에 일단 왕실 재정을 불릴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라고 제안했다.

김자원은 만약 방법을 찾는다면 연산군에게 바친다는 충심을 받아주겠다고 했다. 이에 홍길동은 훗날 임금을 뒷배로 두기 위해 나랏님하고 손잡고 할 수 있는 돈벌이를 생각해 봤다.

/ 사진 = MBC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