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워너원 측 “스태프가 사생팬에 스케줄 공유? 사실무근”(공식입장)

NewsEn 로고 NewsEn 2017-10-06 김예은 kimmm@newsen.com
워너원 측 “스태프가 사생팬에 스케줄 공유? 사실무근”(공식입장) © 제공: NewsEn 워너원 측 “스태프가 사생팬에 스케줄 공유? 사실무근”(공식입장)

워너원 측이 사생팬 논란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그룹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10월 6일 공식 SNS를 통해 "SNS 및 커뮤니티에서 논란 중인 내용에 관련해 안내드린다. 캡처로 알려진 모바일 메신저의 인물과 당사 직원은 전혀 관계가 없으며 워너원 공식 팬스태프 중 해당 이름의 스태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직집적인 워너원 팬분들과 개인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며 "동명이인이라는 이유로 현재 논란 중인 내용에 대해 근거 없이 게시물을 이동시키며 스태프의 개인 정보를 찾아내 개인 SNS와 연락처로 무차별한 악플을 보내주는 분들이 있다. 본 공지 후 지속될 경우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앞서 최근 각종 온라인 사이트에는 YMC엔터테인먼트 소속 팬스태프가 사생팬에게 워너원의 스케줄을 공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소속사 측에선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다음은 YMC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YMC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SNS 및 커뮤니티에서 논란 중인 내용에 관련하여 안내드립니다.

캡쳐로 알려진 모바일 메신저의 인물과 당사 직원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Wanna One 공식 팬스탭 또한 해당 이름의 스탭은 존재하지 않는 점 안내드립니다.

당사는 직접적인 Wanna One 팬분들과 개인 연락 또한 하지 않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동명이인이라는 이유로 현재 논란 중인 내용에 대해 정확한 근거없이 게시물을 이동시키며, 스탭의 개인 정보를 찾아내 개인 SNS와 연락처로 무차별한 악플을 보내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본 공지 후 지속될 경우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으로의 무차별한 악플과 공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팬클럽 에티켓을 지키지 않는 분들및 사생팬에 대해 강경하게 현장에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이 또한 차후에도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NewsEn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