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이번엔 '중국비하' 논란으로 뭇매…양현석 "정중히 사과"

경향신문 로고 경향신문 2018.10.12. 10:42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성범죄 미화 논란이 일었던 넷플릭스와 YG엔터테인먼트의 합작 리얼 시트콤 가 이번엔 중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YG 회장 양현석은 사과문을 올리고 사태 진화에 나섰다.

양현석은 지난 11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중국 팬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잘못된 내용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수정 및 삭제를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앞으로는 좀 더 주의하고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 경향신문 © 경향신문 중국 매체 시나연예는 지난 11일 한국 예능프로그램 가 중국 지도를 잘못 사용했고, 중국을 비하하는 내용이 담았다고 보도했다.에는 소속 가수 지누가 중국 힙합시장을 공략한다는 내용과 함께 나온 지도에 중국 동남 연해 부분이 빠져있다. 또한 청나라 전통의상을 입은 한국인 경호원이 중국 공안에 붙잡히자 중국어로 “나는 돼지다”라고 외치는 부분이 담겼다. 시나연예는 이러한 장면을 지적하며 “노골적인 비하”라고 표현했다.

보도가 나오자 중국 누리꾼들은 이를 중국 대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에 해당 내용을 공유하며 분노했다. 또 양현석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는 소속 연예인 조롱과 성희롱, 성범죄 미화 등으로 일부 팬과 시청자들이 불매에 나선 바 있다. ▶[관련기사] 소속 연예인 성희롱에, 성범죄 미화까지…팬들은 왜 불매에 나섰나는 ‘YG전략자료본부’의 줄임말로, 과거 삼성그룹의 미래전략실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만든 가상의 부서다. 양현석 회장의 눈에 찍혀 기피 1순위 부서인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빅뱅의 멤버 승리가 위기의 YG를 살려내 다시 양 회장의 품으로 돌아가고자 고군분투한다는 내용이다. 총 8편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5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개 국가에 공개됐다.

경향신문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