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대리 주차는?" vs "음주운전 절대NO"..김병옥, 둘러싼 엇갈린 시선 (종합)[Oh!쎈 이슈]

OSEN 로고 OSEN 2019.02.12. 15:46 박소영
© 제공: Osen

[OSEN=박소영 기자] “대리기사는 어디에?"

배우 김병옥이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됐다. 그런데 다른 연예인들이 물의를 일으켰을 때와 반응이 사뭇 다르다.

12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김병옥은 이날 오전 1시쯤 부천시 한 아파트 단지 내 지상 주차장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음주 측정을 받았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

김병옥은 아파트까지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타고왔나가 주차를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은 걸로 알려졌다. “주차장에서 이상하게 운전하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고 주차 후 귀가한 김병옥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인근에 설치된 CCTV 등을 확보해 김병옥의 진술이 사실인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그런데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그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어떤 이유로든 음주운전은 강력한 처벌 대상이라는 비난과 주차까지 하지 않고 간 대리기사의 진술도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반응이다.

그도 그럴 것이 김병옥이 술을 마신 후 대리기사를 불러 자신이 사는 아파트까지 왔지만 주차를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는 사실이 어딘가 의아하기 때문. 다른 연예인들이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은 상황과 다른 케이스이기에 맹목적인 비난보다 명확한 경찰조사가 이뤄진 후 판단하자는 목소리들이다.

© 제공: Osen

이와 관련해 김병옥의 소속사 측은 “12일 음주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김병옥 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습니다. 김병옥 씨를 사랑하고 지켜봐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오센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