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전일야화] '불청' 강수지가 직접 밝힌 '사랑꾼 김국진'

엑스포츠뉴스 로고 엑스포츠뉴스 2018.03.14. 01:01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가수 강수지가 예비남편 김국진의 사랑꾼 면모를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사랑해"라는 말에 대한 토크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이날 최성국은 누군가에게 "사랑해"라는 말을 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김광규는 김국진이 인터뷰를 하기 위해 나간 틈을 타 강수지에게 "국진이 형은 사랑한다는 말을 해요?"라고 물었다.

강수지는 "자주 하는 편이에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성국과 김광규는 강수지의 말을 듣고 너무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전일야화] '불청' 강수지가 직접 밝힌 '사랑꾼 김국진' © 제공: 엑스포츠뉴스 [전일야화] '불청' 강수지가 직접 밝힌 '사랑꾼 김국진'

강수지는 "오빠한테 말하지는 마"라고 당부한 뒤 "전화할 때마다 말한다. 우리는 처음부터 그랬다. 그러니까 내가 여기 와서 국진 씨 모습에 처음엔 너무 당황했었다"고 털어놨다.

김광규는 "아니 뭐 암호를 하겠지"라고 했다. 강수지는 "그런 걸 왜 해요. 사랑해 라는 말이 있는데"라며 "우리는 전화 끊을 때마다 한다. 항상 오빠가 먼저 말하고 내가 두 번째로 말한다"고 전했다.

/ 사진 = SBS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