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가 알려주지 않는 꿀팁 10가지

뉴스1 로고 뉴스1 2017-01-12 이훈철

직장인 A씨는 연말정산을 통해 의료비 공제를 신청했다가 세금폭탄을 맞을 위기에 처했다. 보험금으로 보상받았던 의료비와 같은 경우 연말정산 공제를 받을 수 없다는 것을 모르고 잘못 공제받아 가산세를 물게 된 것이다.

반면 월세세액공제를 받으려던 B씨는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서 월세세액공제 자료가 제공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몰라 공제혜택을 놓칠 뻔했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를 이용하더라도 마음을 놓아선 안된다. 잘못 공제받거나, 조회가 안되는 자료를 구비하지 못해 공제혜택을 못받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12일 국세청 및 납세자연맹에 따르면 의료비 자료 중 사내근로복지기금, 실손보험금,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보전받은 의료비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다.

사내근로복지기금에서 지원받은 학자금과 재학 중인 학교 또는 직장으로부터 받는 장학금도 세액공제 받을 수 없다. 이같은 사실을 모른 채 공제를 받았다간 가산세를 내야 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서 알려주지 않는 꿀팁 10가지: © News1 © news1 © News1

2016년 입사했거나 퇴사한 경우에도 근무한 기간의 자료만 선택해 공제 받아야 한다.다만 기부금 등은 근무기간과 관계없이 연간 납입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보다 많은 공제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발품을 팔아 증명자료를 직접 챙기는 수고도 필요하다.

가족의 난임시술비를 한도없이 공제받기 위해서는 근로자가 직접 의료비 내에 포함된 난임시술비를 따로 분류해야 한다. 의료비는 700만원 한도내에서 총 급여액의 3%를 초과하는 금액부터 15%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부양가족 중 장애인이나 65세 이상 고령자의 의료비, 가족의 난임시술비는 한도 없이 공제받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난임수술비를 분리하는 것이 좋다. 본인의 의료비와 난임시술비는 한도 없이 공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따로 분류하지 않아도 된다.

신생아 등 주민등록번호를 알려주지 않은 환자의 의료비 같은 경우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자료가 조회되지 않기 때문에 근로자가 해당 병원에서 직접 영수증을 발급 받아야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암, 치매, 난치성질환 등 중증환자 장애인증명서, 월세세액공제, 공제대상인 자녀나 형제자매의 해외교육비 등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다른 항목의 경우도 근로자가 증명서류를 챙겨서 회사에 제출해야만 연말정산 때 공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청기, 휠체어 등 장애인보장구 구입임차비용, 안경·콘텍트렌즈 구입비용, 중고생 교복구입비용, 취학전아동 학원비, 종교단체 기부금, 사회복지단체·시민단체 등 지정기부금 등 자료제출의무가 법적으로 강제되지 않은 자료 역시 연말정산 간소화에서 조회되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확인 후 조회되지 않으면 근로자가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발급받아 제출해야 한다.

김선택 한국납세자연맹 회장은 "의료비의 경우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개통 후 추가·수정기간이 지난 20일 이후부터 정확한 자료가 제공되기 때문에 20일 이후에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조회한 후 제출해야 한다"며 "해당 부양가족에 대한 정보제공동의를 받지 않았다면 연말정산 간소화 시스템에 나타나지 않으니 서류제출 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