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美증시 강세에 코스피 상승…나흘 만에 2,090대 마감(종합2보)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8.11.08. 16:08 김아람

코스닥은 1.66% 상승…원/달러 환율은 6.0원 내려

미국 증시 강세에 코스피 상승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미국 증시 강세에 코스피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8일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94포인트(0.67%) 오른 2,092.63에 거래를 마쳤다. 2,090대 종가는 지난 2일 이후 4거래일 만이다.

지수는 31.28포인트(1.50%) 오른 2,109.97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장중에는 2,120.88까지 올라 지난달 24일 이후 11거래일 만에 2,120선에 진입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 폭을 상당 부분 반납했다.

간밤 뉴욕증시도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안도하면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2.13%),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2.12%), 나스닥 지수(2.64%)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큰 폭으로 올랐다. 이번 선거는 예상대로 공화당이 상원을 수성하고 하원은 민주당이 8년 만에 다수당 지위를 탈환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미국 중간선거 결과 정치적 불확실성이 완화하면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증시 전반에 호재로 작용했다"며 "다만 옵션만기일이어서 장 막판에 코스피의 상승 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천918억원어치를 순매수하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2천751억원, 2천29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05930](0.11%), SK하이닉스[000660](2.97%), 셀트리온[068270](2.14%), 신한지주[055550](0.35%), KB금융[105560](0.94%) 등이 올랐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3.88%), LG화학[051910](-1.47%), POSCO[005490](-0.37%), 현대차[005380](-1.86%), SK텔레콤[017670](-0.19%), 삼성물산[028260](-0.46%)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4.05%), 기계(3.21%), 건설(2.93%), 섬유·의복(1.92%), 은행(1.58%), 종이·목재(1.53%) 등 대부분 업종이 강세였고 통신(-0.36%)만 약세였다.

오른 종목은 718개에 달했고 내린 종목은 131개였다. 47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가 매도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수 우위를 보여 전체적으로 3천811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3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5조8천억원 수준이었다.

코스닥 상승 (PG)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코스닥 상승 (PG)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1.30포인트(1.66%) 오른 693.67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2.68포인트(1.86%) 오른 695.05로 개장한 뒤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36억원과 876억원을 순매수하고 기관이 1천108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14%), CJ ENM[035760](0.23%), 포스코켐텍[003670](5.93%), 바이로메드[084990](0.85%), 메디톡스[086900](6.54%), 스튜디오드래곤[253450](6.67%), 펄어비스[263750](4.96%), 코오롱티슈진[950160](0.50%) 등이 올랐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신라젠[215600](-0.79%)과 에이치엘비[028300](-1.12%)만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7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3조3천억원 수준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11개 종목이 거래됐다. 거래량은 22만주, 거래대금은 25억원 정도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6.0원 내린 달러당 1,117.3원에 거래를 마쳤다.

rice@yna.co.kr

연합뉴스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