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강북구 우이동 '구 파인트리' 새 사업시행자 찾았다

머니투데이 로고 머니투데이 2018.09.13. 06:12 박치현 기자

강북구 우이동 '구 파인트리' 새 사업시행자 찾았다 © MoneyToday 강북구 우이동 '구 파인트리' 새 사업시행자 찾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정상화를 약속한 강북구 우이동 '구(舊) 파인트리' 공사가 연내 재개된다.

서울시는 '구 파인트리'(우이동유원지) 사업의 시행자로 '삼정기업'이 확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삼정기업은 지난 4월 한국자산신탁과 1400억원 규모의 부지 매매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10일 잔금을 모두 치러 소유권을 완전히 넘겨받았다.

우이동유원지 사업은 2012년 시행사의 부도와 시공사의 법정관리로 공사가 중단된 후 6년여 동안 방치돼왔다. 지난달 박 시장은 한 달 간의 강북구 삼양동 생활을 마무리하면서 해당 사업의 조기 정상화를 약속한 바 있다.

시는 사업시행자 및 강북구와 '사업정상화 지원 TF'를 꾸려 연내 사업재개계획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2019년부터는 관련 인·허가 절차를 거친 뒤 착공에 들어가 2020년까지 공사를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다.

박 시장은 "사업을 재개할 사업자가 확정된 만큼 사업시행자에게도 추진동력을 부여하고 주민들에게도 이익이 될 수 있는 상생방안을 찾겠다"며 "이 과정에서 그간 훼손된 북한산 경관을 조금이나마 치유하고 지역의 우수한 역사·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해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 말했다.

머니투데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