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김정주 NXC 대표 1조5천억 조세포탈 의혹" 검찰 고발

노컷뉴스 로고 노컷뉴스 2019.02.12. 16:04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

© 제공: CBSi Co., Ltd. 국내 최대 게임사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가 조세포탈 의혹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이달 중 매각을 앞두고 있는 김 대표와 NXC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12일 김 대표가 1조5660억원의 조세포탈을 저지른 정황이 의심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김 대표와 NXC 등을 고발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NXC는 본사를 제주로 이전해 조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었던 2009∼2015년 해외에 100% 종속회사인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약 1억주를 현물로 출자하는 위장거래로 거액의 양도차익을 고의로 발생시켜 법인세 2973억원을 탈세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가 제기한 의혹은 ▲NXC의 조세포탈 및 현물출자를 이용한 조세포탈 ▲NXC의 자기주식 소각과 김정주 등의 소득세 포탈 ▲네오플의 조세포탈 및 불공정거래 ▲NXC의 분식회계 및 공정거래법 위반 ▲코빗의 가상화폐 인수 거래소 개장 등 다섯 가지다.

센터는 "NXC는 자기주식을 소각 처리해 소각 차익의 법인세 3162억원을 포탈하고 김정주 등의 배당 의제 종합소득세를 5462억원 포탈했으며 넥슨코리아는 자회사인 네오플을 제주로 이전하기 전에 '던전앤파이터' 해외 영업권을 양도해 특수관계자 간 부당거래로 법인세 2479억원을 탈세했다"고 말했다.

이어 "NXC는 2013년에 종속기업의 평가금액을 줄여 개별재무제표를 조작하는 등 분식회계로 조세포탈을 은폐해 총 1조5660억원을 탈세했다"고 주장했다.

NXC와 넥슨 측은 "법인세 탈세 목적의 위장거래나 분식회계를 한 적이 없다"며 "해당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으로 터무니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노컷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