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김원규 대표 취임.."자기자본 1조로 끌어올릴 것"

파이낸셜뉴스 로고파이낸셜뉴스 2019.03.21. 11:33 nvcess@fnnews.com 이정은

© 제공: The Financial News
김원규 이베스트투자증권 대표이사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김원규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현재 4000억원인 자기자본을 1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를 발표했다.

그는 "금융투자업의 경쟁력은 자본금의 크기가 결정한다고 할 정도로 자본력이 절대적인 가치가 됐다. 증권사의 업무 영역도 자본금 크기에 따라 달라지게 됐다"며 "임기 동안 우리가 함께 가져야 할 공동의 목표는 현재 4000억원인 자기자본을 1조원으로, 현재 15~20위권인 이익순위를 톱10으로 끌어 올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본 확대와 함께 장외파생, 신탁, 헤지 펀드 등 신규 라이선스의 획득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패러다임도 성장 중심으로 전환한다. 김 사장은 "최고경영자(CEO)로서 주주로부터 부여된 소임은 이베스트투자증권을 한 단계 더 도약 시키라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주주 또한 회사 매각작업을 전면 중단하고 성장전략으로 전환했다. 아울러 당사의 효율성 중심 경영도 지금부터는 '본격적인 성장'으로 그 패러다임을 전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지금까지의 성과와 관련해선 임직원들의 노력이 컸다며 치하했다. 그는 "2008년에 지금의 대주주로 지배구조가 변경된 이후 총자산은 8.6배, 자기자본과 임직원수는 4배 늘어나는 성과를 올렸다. 같은 기간 동안 오롯이 임직원들만의 힘으로 이렇게 사세가 커진 회사는 없었다"며 "자기자본 기준으로 34개 국내 증권사 중 25위 정도의 소형사임에도 불구하고 핵심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톱3 수준을 꾸준히 유지해 왔으며, 중소형 증권사 중 가장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갖춘 회사로 평가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소형사로서 이 어려운 과제가 가능했던 이유는 희생과 도전, 가족주의의 문화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신규 사업이 도입된다 하더라도 지금까지처럼 빠른 시간 안에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 잡을 것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