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진에어 기체결함, 승객 245명 말레이서 하루 넘게 발 묶여(종합)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8.08.11. 15:17 임기창

인천발 항공편에도 여파…아시아나도 전날 회항·출발지연 4편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최평천 기자 =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에서 인천으로 오려던 진에어[272450]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하루 넘게 지연될 것으로 예고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11일 진에어에 따르면 현지시간 10일 오후 10시 40분께 조호르바루공항을 이륙하려던 LJ096편(B777-200ER) 여객기가 랜딩 기어 이상으로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진에어는 "랜딩 기어 컨트롤 부품 이상이 발견돼 정비·점검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부품을 가져와 수리를 마치려면 해당 편 출발이 약 26시간 지연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발이 하루 넘게 지연될 것으로 예고되면서 승객 245명이 현지에 발이 묶인 채 불편을 겪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승객들이 탑승하기 전 지상 점검 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됐다"며 "승객들에게는 지연 운항 사실을 알리고 호텔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승객의 한 가족은 "가족들이 늦은 밤 호텔로 안내를 받았지만, 기다리라는 말만 듣고 대체편 관련 설명은 듣지 못했다고 한다"며 "출발지연으로 한국 도착 후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텐데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 여파로 이날 오전 8시 20분 출발 예정이던 인천발 일본 삿포로행 LJ0231편도 이륙이 지연됐다. 항공사 측은 대체항공편을 마련해 승객 393명을 옮겨 태웠으나 오후 1시 30분께에야 상황이 마무리됐다.

[진에어 제공=연합뉴스] © 제공: 연합뉴스 [진에어 제공=연합뉴스]

전날에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 등 여러 이유로 회항하거나 출발이 지연되는 일이 잇따랐다.

10일 오후 4시 10분 김포공항을 떠나 제주로 향하던 OZ8971편은 이륙 직후 기체 전기계통에 결함이 발생해 김포공항으로 돌아왔다.

오후 7시 50분 인천공항에서 이륙한 태국 방콕행 OZ741편은 탑승하지 않은 승객의 수하물이 실린 사실이 확인돼 안전 우려로 회항했다가 재출발했다. 이들 사례를 포함해 당일 아시아나 항공편 4편이 회항 또는 출발지연을 겪었다.

dkkim@yna.co.kr

연합뉴스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