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카드사, 상반기 순익 전년比 50%↑…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머니투데이 로고 머니투데이 2018.09.13. 06:11 주명호 기자

카드사, 상반기 순익 전년比 50%↑…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 MoneyToday 카드사, 상반기 순익 전년比 50%↑…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카드사들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보다 50%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이 강화해 대손비용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실제 증가분은 11% 수준에 그쳤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카드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신한·KB국민·삼성·현대·우리·롯데·비씨·하나)의 감독규정에 따른 순이익은 8101억원으로 지난해 5370억원보다 50.9% 증가했다.

순익이 이처럼 급증한 것은 지난해 감독규정 개정으로 2개 이상 복수 카드론에 대해 대손충당금을 30% 추가 적립하면서 일시적으로 대손비용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같은 일시 적립 효과를 감안하면 순익은 증가폭은 11.3%로 축소됐다.

앞서 카드사들이 발표한 IFRS 기준 순이익은 9669억원으로 지난해 1조4191억원 대비 31.9%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감독규정과 IFRS간 대손충당금 적립기준이 달라 순이익의 차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와 함께 카드사들의 마케팅비용도 공개했다. 과도한 마케팅 활동이 수익성 악화의 주요인으로 진단한 까닭이다.

올해 상반기 카드사들의 총 마케팅비용은 3조2459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1.1% 증가했다. 이중 전체의 약 75%를 차지하는 부가서비스비용은 2조4185억원으로 11.6% 늘었다. 일회성을 포함한 기타마케팅비용은 5374억원으로 8.3% 증가했으며 무이자할부비용은 19.2% 증가한 1878억원으로 집계됐다. 광고선전비는 1022억원으로 0.4% 증가에 그쳤다. 카드사, 상반기 순익 전년比 50%↑…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 MoneyToday 카드사, 상반기 순익 전년比 50%↑…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상반기 카드발급매수 및 카드이용액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226만매, 체크카드는 1억1148만매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각각 4.9%, 1.2%씩 늘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05조6000억원으로 4.0% 증가했다. 카드대출(현금서비스 및 카드론) 이용액은 52조9000억원으로 8.6% 늘었다. 이중 카드론의 경우 지난해대비 16.4% 급증했다.

카드사들의 총연체율은 1.47%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카드대출 연체율은 2.33%로 0.01%포인트 하락했다. 자본적정성을 보여주는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3.2%로 지난해대비 1.8%포인트 떨어졌지만 8% 이상인 기준치는 여전히 크게 상회했다.

금감원은 향후 △미국의 정책금리 추가 인상 움직임 △가맹점 수수료 인하 요구 지속 △제로페이 도입 등 대내외 경제여건 변화에 대응해 카드사의 수익성, 건전성 및 유동성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카드대출의 취급 동향, 연체율 추이 등을 상시 점검하고 업권의 특성을 반영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제도를 오는 10월부터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