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코스피, 사흘 만에 반등…코스닥 640선 회복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7-05-19 조민정

삼성전자·SK하이닉스 2%대 급락…코스피 발목 잡아

코스피가 19일 글로벌 정치 불확실성에도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사흘 만에 반등했다. 코스닥지수는 하루 만에 상승반전해 64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66포인트(0.07%) 오른 2,288.48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0.04포인트(0.00%) 내린 2,286.78로 약보합 출발해 장 초반 하락했으나 매도로 출발한 외국인이 매수세로 전환하면서 강보합세로 돌아섰다.

장중 2,280선 후반대에서 등락 움직임을 보이다 한때 2,290선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1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665억원, 263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뿐 아니라 브라질에서도 대통령 탄핵 요구가 제기되면서 글로벌 정치 불확실성이 이어졌지만, 국내 증시는 외국인의 매수세가 유입되며 하루 만에 반등했다"며 "대외변수를 확인하면서 종목별로 대응하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외국인의 수급과 안전자산으로의 자금 이전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공세 완화로 수혜가 가능한 종목들도 관심을 둘 만하다"고 조언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시가총액 1, 2위인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강세였다.

코스피, 사흘 만에 반등…코스닥 640선 회복 © 연합뉴스 코스피, 사흘 만에 반등…코스닥 640선 회복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2.66% 하락한 223만6천원, SK하이닉스는 2.69% 내린 5만4천200원에 장을 마쳤다.

현대차[005380](3.03%)와 현대모비스[012330](5.00%)는 그룹 지주사 전환설 부인 공시로 장중 한때 하락하기도 했으나 곧장 반등했다.

삼성물산[028260](3.60%), 삼성생명[032830](1.70%)의 상승 폭도 컸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2.50%), 증권(1.62%), 비금속광물(1.57%), 통신업(1.41%), 유통업(1.28%), 화학(0.98%), 섬유의복(0.93%) 등이 강세를 나타냈다.

전기전자(-2.06%), 제조업(-0.43%), 기계(-0.41%)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33포인트(0.68%) 오른 642.45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2.21포인트(0.35%) 오른 640.33으로 출발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바이로메드[084990](3.10%), 카카오[035720](2.94%)의 오름폭이 컸다. 파라다이스[034230](-2.88%), 로엔[016170](-1.26%), CJ E&M[130960](-0.87%) 등은 하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chomj@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