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호텔신라 주총, 원안 의결…이부진 사장, 의장직 수행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9.03.21. 10:18 김연숙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 도착해 주총장으로 이동하기 취재진 앞에 잠시 서 있다.
    이 사장은 별다른 말 없이 주주총회장으로 향했다. 2019.3.21 superdoo82@yna.co.kr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 도착해 주총장으로 이동하기 취재진 앞에 잠시 서 있다. 이 사장은 별다른 말 없이 주주총회장으로 향했다. 2019.3.21 superdoo82@yna.co.kr

굳은 표정으로 입장…프로포폴 의혹엔 "불법투약 사실 없다" 부인

주주총회 참석하는 이부진 사장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주주총회 참석하는 이부진 사장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호텔신라는 21일 서울 중구 장충사옥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 선임 등 5가지 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번 주총에서 호텔신라는 제46기 재무제표를 비롯해 사내이사로 김준환 TR부문 지원팀장을, 사외이사로 정진호 법무법인 동인 대표변호사·문재우 한국금융연수원 원장·오영호 전 한림공학한림원 회장을 선임했다. 문재우 원장, 오영호 전 회장은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19.3.21 superdoo82@yna.co.kr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19.3.21 superdoo82@yna.co.kr

호텔신라는 이와 함께 이사 보수 한도 관련 내용을 승인하고, 전자증권법 도입에 따른 관련 근거 등을 마련하는 등 정관을 변경했다.

주총 의장은 이부진 사장이 맡았다. 올해로 8년째 의장직 수행이다.

이 사장은 주주들에게 "2019년에도 거시경제 둔화, 사업환경 악화 지속 등 대내외 불확실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고객'과 '데이터'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해외 사업의 안정성과 신규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며 호텔·레저 부문은 해외 확장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신규 호텔 브랜드의 첫 해외 프로퍼티를 성공적으로 오픈하고 이를 플랫폼화해 해외 진출의 속도를 높여나가는 동시에, (현재) 추진 중인 전통호텔 건립도 착실히 진행하겠다"며 "또 소프트 상품 기획력과 운영 품질을 지속해서 확보해가겠다"고 설명했다.

주총 참석하는 이부진 사장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주총 참석하는 이부진 사장

전날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이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뉴스타파'는 2016년 서울 강남구 H성형외과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의 말을 빌려 '이부진 사장이 서울 청담동의 한 성형외과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16년 한 달에 최소 두 차례 이 사장이 성형외과를 방문해 VIP실에서 장기간 프로포폴을 투약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사장은 별도의 입장 자료를 내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먼저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쳐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주총장에도 다소 굳은 표정으로 들어섰으며, 주총을 마친 후에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 없이 현장을 떠났다.

이른바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과거 일부 연예인들이 상습 투약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기도 했다.

nomad@yna.co.kr

연합뉴스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