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노인에 치명적 ‘폐렴’…이렇게 쉽게 전염되다니

헬스조선 로고 헬스조선 2018.10.12. 17:44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 제공: Health Chosun

코를 만지거나 휘비는 동작만으로도 폐렴균이 퍼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폐렴구균(Pneumococcus)은 보통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감염자에게서 나와 비감염자에게로 전파된다. 이 연구는 폐렴구균이 코와 손 사이의 접촉을 통해 전염될 수 있음을 최초로 보여주는 연구다.

영국 왕립 리버풀병원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 40명을 모집한 후 네 그룹으로 나눠 각각 다른 방식으로 손에서 코로 폐렴구균 박테리아에 노출시켰다.

첫 번째 그룹은 폐렴구균 박테리아가 함유된 물을 손에 묻혀 손 냄새를 맡게 했다. 두 번째 그룹은 공기 건조된 폐렴구균 박테리아를 손에 묻혀 냄새를 맡게 했다. 세 번째와 네 번째 그룹은 젖은 폐렴구균 박테리아와 공기 건조된 폐렴구균 박테리아에 노출된 손가락으로 코를 만지게 했다. 이후 참가자 코의 박테리아 존재를 확인했다.

그 결과, 젖은 또는 건조한 샘플을 사용했을 때 모두 코에 폐렴구균 박테리아가 존재했지만, 박테리아의 총수는 젖은 샘플을 사용한 그룹에서 더 높았다. 또한 젖은 박테리아에 노출된 손가락을 코에 찌르는 그룹에서 박테리아가 전염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연구팀은 이를 공기 건조 과정이 일부 박테리아의 죽음으로 연결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손이 폐렴균을 전염시킬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다”며 “어린이나 노인처럼 면역력이 약한 사람의 감염을 막기 위해 손, 장난감 등의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헬스조선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