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다자간 연애커플, 일부일처보다 신뢰↑질투↓(연구)

코메디닷컴 로고 코메디닷컴 6일 전 권순일(kstt77@kormedi.com)

다자간 연애커플, 일부일처보다 신뢰↑질투↓(연구) © 제공: Kormedi 다자간 연애커플, 일부일처보다 신뢰↑질투↓(연구) 한 명의 연인에 전념하기 보다는 여러 사람과 자유분방하게 성관계를 맺고 있는 커플들이 오히려 일부일처제의 부부들보다 신뢰도가 높고 질투를 덜 한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이 다자간 연애와 관계 만족도에 대해 연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심리학 조망'저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25세 이상의 남녀 2,124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인간관계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특히 두 사람 사이가 부부관계인지, 여러 사람과 교제하는 다자간 연애 관계인지에 따라 한쪽 또는 양쪽 파트너와의 관계의 질에 대해 질문했다.

또 관계 만족도-파트너에 대한 헌신성-신뢰도-질투심-새로운 관계의 애정도 등 다양한 관계의 구성 요소를 평가하도록 했다.

그 결과, 다자간 연애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질투심이 더 낮고 신뢰도는 더 높았다. 이들은 부부관계를 충실히 지키고 있는 사람들과 비교해 관계 만족도와 애정도 측면에서 별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는 일부일처제의 장점으로 더 높은 수준의 헌신성-신뢰성-애정을 기대하는 사회통념과는 사뭇 다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테리 콘리 교수는 “전반적으로, 일부일처제에 충실한 사람들과 다자간 연애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조사 결과가 거의 똑같았다”고 밝혔다. 또 “이는 일부일처제가 더 큰 장점을 갖고 있지 않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에 따르면 자기도취에 빠진 나르시시스트들은 파트너가 질투하길 적극적으로 원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자기애 성향이 강한 사람들은 특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파트너의 질투를 유발한다는 것. 특정 목표란 어떤 경우엔 통제를, 어떤 경우엔 자존심 세우기를 뜻한다.

과대망상적 나르시시스트들은 대인관계에서 권력-통제력을 얻기 위해 질투심을 유발한다. 이에 비해, 피해망상적 나르시시스트들은 통제력, 관계의 강도에 대한 실험, 관계의 안정성 추구, 낮은 자존심에 대한 보상, 파트너의 나쁜 행동에 대한 복수 등 여러 이유로 질투심을 일으킨다.

[사진출처=oneinchpunch/shutterstock]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