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빛과 바람으로 풍경을 완성하는 모서리의 집

Homify 로고 Homify 2017-10-06 Juhwan Moon

빛과 바람은 쾌적한 주거공간을 완성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다. 지나치게 어두운 공간은 우울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밀폐된 공간은 답답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커다란 창을 내 빛과 바람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여 쾌적한 실내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밝고 긍정적인 기운이 가득한 나만의 집을 완성해보는 건 어떨까? 바로 이번 기사에서는 빛과 바람으로 풍경을 완성하는 일본의 단독주택을 소개한다. 물론 해외의 사례지만 한국에서도 시도할 법한 디자인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철근 콘크리트 구조는 견고하고 안정적인 느낌이 강하다. 일본의 건축사무소 Archi Design Works(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에서 설계한 단독주택은 콘크리트의 재료 속성을 적극적으로 드러낸다. 또한, 자칫 답답할 수 있는 입면에 커다란 개구부를 내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하고 빛과 바람을 실내로 끌어온다. 전체 3층으로 계획한 주택은 인접한 길가 가로수의 싱그러운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그럼 사진과 함께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차례다.

1. 가로수 풍경과 함께 어우러지는 콘크리트 파사드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주택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주택

오늘의 집은 전체 3층으로 계획한 철근 콘크리트 단독주택이다. 주택의 첫인상은 콘크리트 외벽이 견고하고 안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한다. 주택은 두 면이 도로와 만나는 모서리 땅에 자리를 잡았다. 대지 모양을 따라 상자 형태로 꾸민 건물은 단순한 디자인 감각을 살렸다. 2층과 3층에는 수평으로 긴 개구부를 설치해 주변의 가로수가 만드는 싱그러운 풍경을 담아낸다. 이와 더불어 1층은 필로티 형식으로 들어 올리고 주차장과 현관을 배치했다. 도심 주택촌에서 흔히 발생하는 주차문제를 해결하는 데 좋은 디자인 아이디어다.

2. 자연의 풍경과 함께 만나 활력을 더하는 콘크리트 파사드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주택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주택

콘크리트 입면은 거대한 바위처럼 느껴질 때가 잦다. 그리고 때로는 투박하고 거친 질감이 분위기를 압도한다. 하지만 오늘의 집은 주변의 대지 조건을 꼼꼼하게 분석해 나무와 함께 만나는 풍경으로 활력을 더한다. 노출 콘크리트 외벽을 시공할 때는 동그란 콘 자국을 신경 쓰는 것이 좋다. 오늘의 집은 이를 세심하게 계획하고 시공한 덕분에 깔끔하고 단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주변의 가로수, 푸른 하늘 그리고 콘크리트 외벽이 함께 만나 조화를 이루는 순간이다.

3. 재료의 특징을 살려 풍부한 공간감을 표현한 계단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현관 & 계단 & 복도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현관 & 계단 & 복도

전체 3층으로 계획한 주택은 부모 세대와 자녀 세대를 위한 집이다. 각 층은 사진 속 계단으로 이어지고, 세대별 생활공간은 다른 층에 배치해 서로 사생활을 보호한다. 삼대가 함께 생활하는 공간에서는 오늘의 집처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택 내부의 계단은 재료의 특징을 살려 풍부한 공간감을 표현했다. 계단참 주변의 벽은 흰색으로 칠해 밝은 분위기를 조성하고, 벽과 구석에 조명을 설치해 은은하게 공간을 밝힌다.

4. 담백한 디자인 아이디어로 꾸민 개방적인 생활공간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거실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거실

이번에는 발걸음을 옮겨 가족이 함께 생활하는 공간인 거실, 주방, 다이닝 룸을 확인할 차례다. 우선 온 가족의 취향을 담아내기 위해 거실은 중성적인 색으로 꾸미고 최대한 공간을 비워낸 모습이다. 담백한 디자인 아이디어로 완성한 거실에는 낮은 가구를 놓아 개방감을 살리고 커다란 개구부를 통해 빛과 바람을 끌어들인다. 주방에는 거실을 바라보는 조리대를 설치해 가족이 언제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미니멀리즘 디자인 아이디어로 완성한 생활공간이다.

5. 실내외 공간의 경계를 형성하는 발코니 디자인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베란다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베란다

오늘의 집은 발코니가 돋보이는 단독주택이다. 사진의 발코니는 콘크리트 벽을 높게 올려 울타리를 만들었다. 이렇게 꾸민 외벽 덕분에 주택 내부의 거주자는 다른 이의 시선을 피할 수 있다. 그리고 커다란 개구부는 싱그러운 나무의 풍경을 담아내는 액자가 된다. 물론 상황에 따라 오른쪽 미닫이문을 여닫아 실내공간을 발코니까지 확장한다. 집 안에 머물고 있어도 바깥의 정원에 있는 듯한 느낌이다. 실내외 공간의 경계를 완성하는 발코니 디자인이 돋보인다.

6. 높은 천장으로 입체적인 공간감을 강조하는 아이디어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거실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거실

거실과 함께 만나는 3층 생활공간은 흰색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꾸몄다. 거실 공간은 두 층 높이로 높게 구성하고, 주방 상부는 복층 형식으로 완성했다. 특히 높은 천장과 흰색 표면은 입체적인 공간감을 강조하는 데 좋다. 주택 내부로 들어온 빛은 시시각각 변하는 그림자를 드리우고 조형성을 가미한다. 주방 조리대 옆의 계단을 통해 복층으로 오르내릴 수 있으며, 이렇게 완성한 공간은 어린 자녀의 놀이방이나 손님에게 내어주기에도 안성맞춤이다.

7. 자연을 담아내는 미니멀리즘 디자인 아이디어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거실 © homify /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 アーキデザインワークス一級建築士事務所의 거실

오늘의 집에서 마지막으로 확인할 아이디어는 단 차이를 활용한 생활공간 디자인이다. 미니멀리즘 디자인으로 꾸민 생활공간은 커다란 개구부로 자연을 담아낸다. 그리고 다이닝 룸과 거실 사이의 공간은 계단을 통해 단 차이로 구분한다. 이는 별다른 벽 없이 두 공간을 나누는 디자인 아이디어다. 물론 바닥 마감재를 다르게 시공해 두 영역을 결정하는 방법도 좋을 것이다.

그럼 한국의 실정에 맞춘 모서리의 주택은 어떨까?

여기 기사에서는 사람이 중심이 되는 장소를 만드는 모서리의 상가주택을 소개한다.

Homify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