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삼겹살에 상추-마늘이 좋은 이유

코메디닷컴 로고 코메디닷컴 2017-09-13 송영두(songzio@kormedi.com)

삼겹살에 상추-마늘이 좋은 이유 © 제공: Kormedi 삼겹살에 상추-마늘이 좋은 이유 구운 생선이나 육류, 식육 가공품, 훈제 건조어육을 자주 먹으면 벤조피렌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벤조피렌은 식품 조리나 가공 시 탄수화물, 단백질, 지질 등이 분해되어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것으로 발암물질로 분류된다.

삼겹살, 소고기, 소시지 등을 조리하거나 섭취할 때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벤조피렌이 사람 몸속에서 일으킬 수 있는 독성을 낮추는 데는 상추, 양파, 마늘 등 채소, 과일이 도움이 된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벤조피렌 생성이 높은 식품과 같이 먹는 음식들을 대상으로 벤조피렌 체내 독성과 발암성에 작용하는 효과를 파악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난 것이다.

조사 대상 식품은 △벤조피렌 생성이 높은 식품인 삼겹살 등과 주로 함께 섭취하는 깻잎, 상추, 마늘 등 채소류 13종 △후식으로 먹는 딸기, 사과, 계피, 홍차 등 과일, 차 7종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식품 유래 단일성분 27종이다.

실험 방법은 벤조피렌을 넣은 인간 간암 세포(HepG2)에 식품 20종과 식품 유래 단일 성분 27종을 각각 주입한 후 식품별, 단일 성분별로 벤조피렌 체내 독성 저감율과 발암성 억제효과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세포 생존율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 수준으로써 벤조피렌 체내 독성 저감률이 15% 이상인 식품은 총 7종으로 샐러리(20.88%), 미나리(18.73%), 양파(18.12%), 상추(15.31%)와 후식으로 먹는 계피(21.79%), 홍차(20.85%), 딸기(18.76%)였다.

벤조피렌 독성 저감율이 15%이상인 식품 유래 단일성분은 총 8종으로 케르세틴(36.23%, 양파), 실리마린(29.59%, 엉컹퀴), 커큐민(28.35%, 강황), 미리세틴(23.97%, 마늘), 타마리세틴(22.98%, 쑥), 유제놀(18.61%, 계피), 캠퍼롤(17.48%, 상추), 아스코르빈산(16.26%, 사과 등)이었다.

벤조피렌 체내 독성 저감율이 높은 식품 7종과 단일성분 8종은 발암 가능성도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 식품에서는 상추(60%), 홍차(45%), 양파(40%), 샐러리(20%)순으로 발암성 억제 효과를 보였고, 단일 성분에서는 미리세틴(65%, 마늘), 아스코르빈산(50%, 사과 등), 캠퍼롤(45%, 상추)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삼겹살 등을 구워 먹을 때 채소와 함께 먹는 우리 식습관이 벤조피렌의 체내 독성을 낮추는데 실제로 도움이 된다”며 “구이류, 식육 가공품, 훈제 건조어육 등을 섭취할 때는 상추, 마늘, 양파, 샐러리 등 채소와 함께 섭취하고 식후에는 홍차나 수정과를 마시거나 딸기 등 과일을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사진=jjung1515pb/shutterstock]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