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이성에게 점수 따고 싶다면 ‘이것’ 신경써야 (연구)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3일 전
© 제공: 서울신문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 어필하고 싶다면 외모를 꾸미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것’에 조금 더 신경쓰는 것이 좋겠다.

영국 서섹스대학과 폴란드 브로츠와프대학 공동 연구진이 지난 30년간 전 세계에서 발표된 논문을 재검토 해 외모와 목소리, 향기 등 이성에게 성적 매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향기와 목소리는 눈으로 보는 외모 만큼이나 첫인상과 매력도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인 것으로 분석됐다. 사회적 관계를 맺고 서로 매력을 느끼는 데에 있어 향기와 목소리가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

예컨대 여성의 경우 낮고 굵은 남자다운 목소리를 가진 남성을 선택하는 경향이 짙었고, 특히 만난 횟수가 많지 않은 경우, 이러한 현상은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 반면 남성의 경우 낮은 톤보다 높은 톤의 목소리를 가진 여성에게 끌리는 경우가 많았다.

뿐만 아니라 목소리를 통해 비교적 정확하게 상대방의 성격이나 감정 상태, 체격 등을 추론하고 평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기 역시 마찬가지로, 냄새가 타인의 성격을 추론할 수 있는 단서가 되며 사람들은 이를 통해 직관적으로 자신과 잘 어울릴만한 사람을 고르는 경향이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예를 들어 처음 만났을 때 상대방에게서 맡을 수 있는 향기를 통해 건강이나 개인적 성향 등을 직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으며, 이러한 현상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더 많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최근 들어 얼굴의 생김새나 몸매 등 외적인 요소가 매력도에 미치는 영향에만 집중하는 경우가 많은데, 친구와 회사 동료 사이에서 사회적 관계를 맺을 때나 이성에게 자신의 매력을 어필할 때 향기나 목소리 등도 무시할 수 없는 큰 요소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심리학 프론티어저널’(Journal Frontiers in Psych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