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천연 채소-과일 주스, "정서-심리 안정에도 도움"

코메디닷컴 로고 코메디닷컴 2017-01-12 송영두(songzio@kormedi.com)

천연 채소-과일 주스, © 제공: Kormedi 천연 채소-과일 주스, 채소-과일을 저속 착즙해 만든 천연주스를 3주간 섭취하면 공격성은 줄고 자기 존중감은 늘어나는 등 정서-심리적 안정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천연주스 등 건강 식품의 꾸준한 섭취가 신체 건강 뿐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유익하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결과여서 주목된다.

배재대 심리철학상담학과 최애나 교수가 지난해 7월 만 3-5세 유아 24명과 이들의 부모 24명 등 모두 48명에게 매일 천연주스 각각 80㎖, 400㎖씩 3주간(21일) 섭취하게 하고, 주스 마시기 전후 그림검사 등 심리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예술심리치료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최 교수는 당근 55g, 파프리카 30g, 사과 35g을 저속 착즙 방식으로 짜 얻은 천연주스 80㎖를 유아에게 제공했다. 부모용 주스는 케일 240g, 브로콜리 80g, 사과 240g, 레몬 5g을 착즙해 제조했다.

최 교수는 “그림검사에서 공격성 점수가 천연주스를 마시기 전과 후에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며 “의존성 점수는 천연주스를 마시기 전에 비해 현저히 감소했고 자율성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림검사, 즉 인물화검사(DAP)와 HTP(P)검사도구를 통해 평가된 공격성 점수는 천연주스를 마시기 전 평균 4.5점에서 3주 후 1.5점으로 감소했다.

최 교수는 “전체 연구대상자 48명 중 분석이 불가능한 5명의 그림을 제외한 43명의 그림을 분석해 천연주스 섭취 전후의 공격성 변화를 평가한 결과 3명(증가)을 제외한 40명에서 공격성이 감소되거나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의존성 점수는 1명을 제외한 42명에서 천연주스 섭취 전에 비해 현저하게 감소했다.

최 교수는 “21일간의 천연주스 섭취에 따라 성인은 체중이 평균 2㎏ 감소하고 유아는 아토피 증상이 완화됐다. 배변 활동도 규칙적으로 바뀌는 등 신체 건강이 전반적으로 개선됐다”며 “천연주스 섭취 후 이런 신체적 변화가 공격성을 낮추고 자기 존중감을 높이는 등 심리-정서적인 측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결과”라고 풀이했다.

아토피 증상 완화나 배변 활동이 좋아진 유아가 가려움증-불쾌감 감소로 또래 관계에서 공격성이 감소하고 생활 습관에서도 부모에게 의존하던 태도에서 벗어나 자율성이 높아졌을 것이란 분석이다.

최 교수는 “천연주스 섭취가 부모-유아의 신체-생리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심리-정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며 “좋은 먹거리는 정신적인 문제로 많은 문제와 범죄가 끊이지 않는 현대 사회에서 의미 있는 해결점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이미지출처:Cheshmeh Studio/shutterstock]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