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러, 차세대 극초음속 무기 아방가르드 2020년 배치 가능”

중앙일보 로고 중앙일보 2018.05.18. 03:00 최익재

“러, 차세대 극초음속 무기 아방가르드 2020년 배치 가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 ⓒ 중앙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러, 차세대 극초음속 무기 아방가르드 2020년 배치 가능”: 러시아의 극초음속 전략무기 ‘아방가르드’ 컴퓨터 시뮬레이션 [AP=연합뉴스] © ⓒ 중앙일보 러시아의 극초음속 전략무기 ‘아방가르드’ 컴퓨터 시뮬레이션 [AP=연합뉴스]

러시아가 개발 중인 극초음속(Hypersonic) 전략무기가 2020년께 실전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고 미 CNBC방송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통상 극초음속 무기는 음속의 5배(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지구 상 어느 곳이라도 3시간 내에 타격할 수 있는 차세대 첨단무기를 가리킨다. 이는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 보도된 러시아의 비밀 비행체는 무려 마하 20(시속2만4480㎞)의 속도를 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름은 ‘아방가르드(Avangard)’.
CNBC에 따르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아방가르드를 방어할 수 있는 무기체계는 현재까지 개발되지 않았다. 

CNBC는 미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러시아가 2016년 극초음속 무기 시험에 두 차례 성공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세 번째 시험에서 목표물 타격 직전에 폭발하면서 실패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조만간 폭발을 일으킨 기술적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러시아는 지난해 12월 마하 10(시속 1만224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해 목표를 정밀타격할 수 있는 ‘킨잘(Kinzhal)’ 중거리미사일을 남부 전선에 실전배치해 운용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두마(하원) 국정연설에서 “어떤 미사일 방어시스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핵순항미사일 개발에 성공했다”며 “비행경로를 예상하는 것이 어렵고 저고도에서 고속으로 비행하기 때문에 추적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사정거리는 미국의 토마호크 미사일의 수십 배에 달해 지구상의 어떤 곳도 공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방가르드를 지칭한 것이다.

이와 관련 존 하이튼 미 전략사령부 사령관은 상원 청문회에서 “극초음속 무기를 방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아직 갖추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러시아와 중국이 추진하는 극초음속 무기 대부분은 아직 구상 또는 시험단계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미 공군도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과 계약을 맺고 극초음속 순항미사일을 개발 중이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