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孫최측근 이찬열 "유승민, 꼭두각시 데리고 한국당 돌아가라"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9.04.25. 11:09 이한승

"'한국당에 나 좀 데려가 줘' 애타게 구애하나"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이찬열 의원은 25일 "유승민 의원은 꼭두각시 데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개인 성명서를 통해 "나만 옳다는 독선과 아집, 그로 인한 패권 다툼에 사로잡힌 유 의원은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 있을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되돌아보고 즉각 결단하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원총회에서 투표로 결정된 패스트트랙을 막겠다는 행태가 한국당 의원인지 바른미래당 의원인지 헷갈릴 지경"이라며 "그가 보여준 모습은 한국당에 '나 좀 데려가 줘, 너희를 위해 이렇게 열심히 하잖아'라고 애타게 구애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했던 30여명의 의원들이 왜 그에게 등을 돌리고 다시 돌아갔는지 잘 보여줬다"며 "그가 왜 세간에서 '좁쌀정치'를 하는 '좁쌀영감'이라 불리는지도 잘 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유 의원에게 요구한다. 당장 바른미래당을 떠나라"라며 "바른미래당을 떠나는 것이 국민과 당을 위한 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치권에서 대표적인 '손학규계'로 통하며 지난 2016년 10월 손 대표와 함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

jesus7864@yna.co.kr

연합뉴스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