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文 대통령, 오늘 착용한 주황색 넥타이 사연 화제

중앙일보 로고 중앙일보 2017-05-19 이지상
文 대통령, 오늘 착용한 주황색 넥타이 사연 화제: 문재인 대통령 착용 넥타이 [인터넷캡처] © ⓒ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 착용 넥타이 [인터넷캡처] 文 대통령, 오늘 착용한 주황색 넥타이 사연 화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5당 원내대표 회동시 착용한 넥타이.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 ⓒ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5당 원내대표 회동시 착용한 넥타이.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5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진행할 당시 착용했던 넥타이 브랜드에 대해 온라인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주황색 넥타이를 착용한 채 일정을 소화했다. 해당 넥타이는 한 디자인브랜드가 만든 넥타이로 '독도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112주년 독도 주권 선포의 날을 기념해 만든 영문 서체를 모티브로 한 제품이다.

넥타이 뒷면에 독도 강치를 뜻하는 영문 글귀가 새겨져 있다. 강치는 물개의 일종인 바다사자로 18세기 당시 독도가 강치의 최대번식지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는 멸종됐다. 해당 넥타이는 한 때 독도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강치떼를 물결무늬와 혼합한 모양이다. 인터넷 상에서 판매되는 가격은 5만 5000원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