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공소시효 일주일 앞두고 '이재명 구하기' 잰걸음

노컷뉴스 로고 노컷뉴스 2018.12.06. 18:09 CBS노컷뉴스 동규 기자

© 제공: CBSi Co., Ltd.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여부 발표 기한이 일주일 여를 앞둔 가운데 정치권과 지지자들의 이른바 '이재명 구하기' 행보가 잰걸음 양상을 보이고 있다.

경기도 수원시의회 최찬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초의원 10명은 6일 수원에 위치한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지사 탄압중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특히 "경기지역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 107명이 (탄압중지 내용의) 성명서 서명에 동참 했다. 이 지사 지지라기 보다 당내 분열을 막자는데 뜻을 같이한 것" 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양시의원 12명은 전원이 서명에 참여했다"고 덧붙이면서 "서명의원 전체 명단은 연락처 등이 적혀있어 공개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내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이 288명인 것을 감안할 때 37%(107명)이 서명 했다고 밝힌 셈이다.

최 의원 등은 "색깔론과 같은 마녀사냥식 의혹만으로 이 지사를 흔드는 것은 도지사를 선출한 1300만명 도민을 우습게 여기는 것이다. 사법부의 판단을 차분히 기다리는 인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른바 '혜경궁김씨'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내부분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인정했듯 이 지사는 촛불혁명을 확산시킨 일등공신이다. 이 지사 흔들기는 결국 촛불세력의 분열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 지금은 적페청산과 온전한 지방분권 실현에 힘을 모을 때" 라고 전했다.

© 제공: CBSi Co., Ltd. 이날 이 지사를 지지하는 26개 단체가 연대한 '이재명 지지연대' 10여 명은 '이 지사 징계논의 중단에 대한 서명'과 건의문을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지도부에 전달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민주당사를 방문한데 이어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 3일부터 4천500여 명이 동참한 '징계논의 중단' 서명부와 건의문을 전달했다. 추후 계속해서 서명부를 전달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지연대'는 건의문을 통해 "이 지사는 수사 중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민생개혁과 혁신적인 복지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경찰 수사결과는 김혜경 여사에게 유리한 많은 증거를 배척하고 6건의 증거를 가지고 기소로 몬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에 대해서도 검찰이 관련자의 과거 증언을 반복하게 하는 등 기소방침을 정해놓고 짜맞추기 수사를 하는 것이란 심증을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기소된 내용을 가지고 이 지사 징계에 대한 당론을 정하겠다는 원내대표의 발언도 무죄추정원칙을 부정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이 지사에 대한 징계가 부당하다는 것을 당 대표와 지도부가 결정해 줄 것을 호소하며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과 지지자들의 이같은 행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경기지역의 한 정치인은 "기소여부 발표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이 지사는 물론 뜻을 함께하는 정치인들과 지지자들의 마음도 급할 것" 이라며 "일종의 여론전으로, 기소여부를 떠나 민주당 내부 분열에 대한 후유증이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