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문팬'이 공공기관에…"공수부대 대통령 다운 낙하산 스케일"

중앙일보 로고 중앙일보 2018.11.08. 21:37 정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팬카페 '문팬' 카페지기 박모씨가 코레일유통 비상임이사에 취임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바른미래당이 "참으로 대단한 낙하산 부대의 대장"이라고 일갈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39;문팬#39; 카페지기 박모씨. [JTBC] ©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39;문팬#39; 카페지기 박모씨. [JTBC]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고 "언제까지 깨끗한 척, 정의로운 척, 이중적인 민낯을 보일 것인가. 한탕 해보려고 집권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팬카페 리더라는 이유만으로 코레일유통의 비상임이사로 선임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낙하산 부대가 새까맣게 하늘을 뒤덮고 있다. 공수부대 출신 대통령이라 그런지 낙하산 스케일이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 ⓒ중앙일보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보다 2배 가까운 낙하산 인사가 '이니 하고 싶은 대로' 꽂아 넣어졌다. 참으로 대단한 낙하산 부대의 대장이 아닐 수 없다"고 비꼬며 "적폐청산이라 외치고 적폐양산을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대규모 낙하산 부대는 미세먼지만큼 심각한 재난"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JTBC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현재까지 임명된 공공기관 임원 1722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전문가라 보기 어려운 사람이 129명, 해당 분야와 무관한 사람도 42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팬 카페인 '문팬'의 리더 박씨가 지난 2월 코레일유통의 비상임이사로 선임됐으며 박씨는 입시 학원 운영 외에 다른 경력을 찾기 어렵다고도 밝혔다.

    
관련기사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https://joongang.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