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박경서 한적 회장, 회식 자리서 성희롱 발언 물의…"깊이 사과"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8.06.14. 16:43 홍국기
박경서 한적 회장 © 제공: 연합뉴스 박경서 한적 회장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박경서(79)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이 직원들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 한적 등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 8일 오후 서울의 한 식당에서 팀장급 직원 30여 명이 모여있는 가운데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고 물은 뒤 여성의 가슴을 비유하는 성적인 농담을 했다.

당시 회식에는 여성 직원 10여 명도 참석한 상황이었다.

한적 관계자는 박 회장이 딱딱한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의도로, 다른 뜻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박 회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던 내 발언에 대해 직원 한 사람이라도 거북하고 불편했다면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redflag@yna.co.kr

연합뉴스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