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정세균 총리 "국민 안전 보호 최우선, 신속 철저 대응"…우한폐렴 긴급 회의

노컷뉴스 로고 노컷뉴스 2020.01.24. 17:29 CBS노컷뉴스 조태임 기자

© 제공: 노컷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 안전과 보호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연휴 첫날인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주재한 긴급 관계기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중국과 인접해 있는 터라 국민들의 우려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하자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으며 관계 부처 장관을 비롯해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초기의 강력한 대응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첫째로 중국 내에서 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질병관리본부와 관계부처는 검역 과정이나 증상이 있는 분들에 대한 관리에 빈틈이 없는지 잘 살펴봐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인천공항 뿐만이 아니라 다른 공항과 항만에 대한 검역도 강화해달라"며 "인력과 장비에 부족함이 있다면 검역관 추가배치 등 보강방안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와함께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확진 환자에 대한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해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고, 지자체는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부처는 국민들이 필요 이상의 걱정을 하지 않도록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고 설명해주는 데에도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협조도 매우 중요하다"며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입국 시 검역에 협조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신고를 하는 등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