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조한규 "세계일보 사장 해임에 김종 전 차관 개입 추정" 주장(종합)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7-01-12 임순현

"靑고위관계자 개입…대통령 개입없이 언론·종교탄압 불가능"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이른바 '정윤회 문건'을 보도한 언론사의 인사에 개입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12일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나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한학자 통일교 총재 측에 조 전 사장을 해임하라고 압박했나"라는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한 총재가 갑자기 저를 보자더니 그렇게 말해서 당황했다"고 주장했다.

조한규 "세계일보 사장 해임에 김종 전 차관 개입 추정" 주장(종합) © 연합뉴스 조한규 "세계일보 사장 해임에 김종 전 차관 개입 추정" 주장(종합)

그는 또 "한 총재는 원래 저를 해임하려는 뜻이 없었는데 어쩔수 없다면서 이해해달라며 소상한 내용을 한시간 정도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조 전 사장은 자신의 해임에 관여한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한 총재에게 전화할 정도면 추정하건데 김종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자신의 해임과정에 박 대통령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내놓았다. 조 전 사장은 "공공기관 이용한 광고탄압, 종교탄압과 특별세무조사 등이 어떻게 대통령의 허락없이 이뤄질 수 있겠냐"며 "세계일보 사장을 해임하는 데 분명 박 대통령이 개입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조 전 사장은 정윤회 문건 보도가 있고서 석 달 후인 2015년 2월 세계일보 사장직에서 해임됐다. 세계일보는 2014년 11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내부 문건을 입수해 정윤회씨가 인사 개입 등 국정을 농단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기사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조 전 사장은 "언론자유가 보장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겼다고 생각한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한 언론인이 해직된 행태에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서 보듯이 청와대는 세계일보 공격방안을 논의하는 등 언론자유억압 조치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황재하 기자 hyun@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