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당, 김기식 낙마에 “文대통령 사과하고 조국 사퇴하라”

국민일보 로고 국민일보 2018.04.17. 10:35 전형주

자유한국당은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원장 사퇴는 인과응보이자 사필귀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기식 파동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며 “그럼에도 ‘검증 동의서에 잔여 정치자금 항목이 있네, 없네’ ‘해외출장은 적법’ 운운하는 구차한 모습을 보니 권력이 좋긴 좋은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에 실패한 것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 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고 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서울=뉴시스 © Copyright@국민일보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서울=뉴시스

그러면서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이라고 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국민일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