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이효리X아이유, 본격 '덕질'의 시간이 왔다

OSEN 로고 OSEN 6일 전 최이정
이효리X아이유, 본격 '덕질'의 시간이 왔다 © OSEN 이효리X아이유, 본격 '덕질'의 시간이 왔다

[OSEN=최나영 기자] 리얼리티 예능을 오랜만에 선보이는 스타들. 팬들에게는 본격 '덕질'의 시간이 왔다.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의 주인장 이효리와 민박집 스태프로 참여하는 아이유가 그 주인공들. 오랜만에 컴백을 알린 이효리의 예능 소식이 팬들을 설레게 한 가운데 오늘(19)은 아이유가 크루로 등장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누구보다 기뻐하는 이들은 팬들이다. 이효리와 아이유는 TV, 특히 예능을 통해서는 자주 그 모습을 볼 수 없는 스타들일 뿐더러, 삶을 대하는 생각이나 태도가 묻어나게끔 마련인 생활 밀착형 포맷의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사실은 팬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미 SBS '패밀리가 떴다'를 통해 무대 위 카리스마와는 다른 독보적 예능감을 보여준 이효리이지만 결혼 후 리얼리티 예능은 처음이다. 아이유 역시 25세가 되고나서 자신에 대해 좀 더 알게 됐다고 음악을 통해 고백한 만큼, 진솔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두 사람은 실제로 닮은 부분이 많다. 어린 시절에 데뷔한 후 각 장르를 대표하는 여성 싱어송라이터가 된 이들이다. '효리네 민박' PD는 “이효리와 아이유가 친분이 없었다. 방송국에서 보면 인사만 하는 정도였다. 두 사람이 비슷한 부분도 있어서 잘 맞지 않을까 해서 제안했는데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 출연에 대해 많이 고민하지 않았고 이효리에 대한 존경과 애정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효리네 민박'은 오늘 제주도에서 본격 촬영을 시작했다. ‘말하는대로', ‘마녀사냥’ 등을 내놓은 JTBC 정효민 PD와 ‘걸스피릿’의 마건영PD가 공동 연출을 맡아 프로그램을 이끈다. / nyc@osen.co.kr

[사진] OSEN DB, JTBC

오센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