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 공신'에서 '최대 정적' 돌아선 코미 美FBI국장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5일 전 신지홍

하원 청문회서 러시아 美대선 개입관련 트럼프에 불리한 답변 쏟아내

CNN "다시 정치적 폭풍에 진앙에 섰다"

'대선 승리 1등 공신에서 최대 정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관계가 그야말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지난해 미 대선을 불과 11일 앞두고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의 아킬레스건인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를 선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도록 대선판을 결정적으로 흔든 이가 코미 국장.

그랬던 그가 20일(현지시간)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에 출석해 러시아의 대선개입 의혹 수사 등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정보를 쏟아내며 완전히 돌아섰다.

'트럼프 공신'에서 '최대 정적' 돌아선 코미 美FBI국장 © 연합뉴스 '트럼프 공신'에서 '최대 정적' 돌아선 코미 美FBI국장

먼저 그는 러시아가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내통해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임을 공식으로 확인했다.

FBI가 러시아 커넥션 의혹의 수사 사실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그는 러시아가 미 대선개입을 시도했다는 것도 사실상 확인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 "클린턴을 너무 증오한 나머지 자신이 너무 증오한 사람에 맞서서 출마한 사람에 대한 분명한 선호를 가졌다"고 강조했다.

또 "러시아는 우리의 민주주의를 해치고, 그녀(클린턴)를 해치며, 그(트럼프 대통령)를 돕기를 원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가 미 대선에 개입했으며, 그 의도는 러시아에 적대적이었던 클린턴 당시 후보를 낙마시키고 경쟁자인 트럼프를 당선시키는 데 있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한 것이다.

트럼프 캠프 관계자들과 러시아의 '내통' 의혹이 확인되는 등 수사 결과에 따라서는 트럼프 정권의 '정통성'이 흔들릴 수 있는 대목에까지 이른 발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코미 국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대선일 직전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을 지시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도 "도청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일축했다.

하원 정보위는 코미 국장의 보고를 인용해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이 없었다고 최종적으로 결론을 냈다.

CNN은 코미 국장이 다시 뉴스메이커로 떠오른데 대해 "다시 한 번 '정치적 폭풍'의 진앙에 섰다"고 지적했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오바마 도청' 주장 등을 앞세워 '러시아 내통' 의혹을 물타기하려던 트럼프 대통령에 코미 국장이 반기를 든 것으로 풀이한다.

그 배경은 정확하지 않다.

일각에서는 근거없는 '도청' 주장으로 수사·정보기관의 신뢰를 흔든 트럼프 대통령에게 '깐깐한' 성격의 코미 국장이 큰 반감을 가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제 공은 트럼프 대통령에게로 넘어갔다.

그가 임기가 6년 반 남은 코미 국장의 '목'을 칠지, 아니면 안고 갈지가 초미의 관심으로 떠올랐다.

코미 국장은 최근 한 연설에서 "여러분은 앞으로 6년 반 더 나와 함께 할 것"이라며 쉽게 물러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shin@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