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국조특위, 이재용 삼성 부회장 청문회 위증 혐의로 고발(종합)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7-01-12 김동호

삼성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회 청문회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됐다.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2일 오후 열린 마지막 전체회의에서 이 부회장을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상 위증 혐의로 고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근 이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뇌물 요구를 받고 삼성 임직원에 지시해 계열사로 하여금 뇌물을 공여하게 했음에도 작년 12월6일 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 출석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위증했다며 국조특위에 고발을 요청했다.

국조특위 김성태(바른정당) 위원장은 "김기춘, 우병우, 조윤선 등 증인도 제반 정황상 최순실을 도저히 모를 수 있는 위치에 있었으면서도 거짓 증언을 했던 것으로 추정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영재, 이임순, 이선호 등에 대해서도 "정황상 거짓증언 가능성이 크다"면서 "국조특위 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를 통해 (위증으로) 고발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손혜원 의원은 이날 "오늘 임기가 만료되는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연봉 8천200만원에 직원 두 사람을 고용했다. (청문회에서) 사임을 심각하게 고려하겠다고 하고선 국회를 모욕했다. 해임정지 가처분 신청도 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국조특위 활동 보고서에 이사장 해임결의를 재단에 요청하는 것을 요청사항으로 포함했다"면서 "회의를 마치고 위원장으로서 특단의 대책을 취하겠다"고 막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포스코 권오준 회장과 KT 황창규 회장이 최순실과 공모한 의혹에 대해 공식 해명하고 대국민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한데 대해서 김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납득할만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국조특위, 이재용 삼성 부회장 청문회 위증 혐의로 고발 의결(속보) © 연합뉴스 국조특위, 이재용 삼성 부회장 청문회 위증 혐의로 고발 의결(속보)

이날 국조특위는 7차례 청문회와 2차례 기관보고, 서울 강남구의 이영재 의원과 서울구치소, 남부구치소 현장조사 등 활동경과를 정리한 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로써 국조특위는 작년 11월17월 이후 약 2개월간의 활동을 사실상 마무리 지었다.

김 위원장은 "두 번 다시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같은, 국가권력을 사유화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